자동 ID/PW찾기 | 회원가입

알림마당

Notice

알림마당
최근의 보건의료·법률 및 의료사고·판례 뉴스 정보를 제공합니다.
의소연의 소식(공지·행사안내)은 물론 궁금한 것을 Q&A로 풀어봅니다.

알림마당 > 의료사고/판례뉴스

의료사고/판례뉴스

총 게시물 157건, 최근 0 건
   
MRI 기기에 빨려들어온 산소통 맞아 환자 사망, 의료인 '집유 1년'
글쓴이 : 관리자 날짜 : 2022-05-16 (월) 14:48 조회 : 1938
출처: 창원=뉴스1 I 강대한 기자 | 2022-05-14 08:00


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촬영(MRI) 중이던 환자가 기기 안으로 빨려든 산소통에 맞아 숨진 사고와 관련, 법원이 의
사·방사선사에게 의료과실 책임을 물어 금고형의 집행을 유예했다.

창원지법 형사7단독 이지희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의사 A씨(32)와 방사선사 B씨(24·여)에
게 각각 금고 8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.

지난해 10월14일 오후 8시25분쯤 경남 김해시 한 병원에서 MRI 촬영을 하던 60대 피해자가 MRI기기 안으로 빨려
들어온 산소통에 맞아 사망했다.

MRI 촬영기기는 항시 강한 자기장을 발생시키고 있어 자기력의 영향을 받는 금속성 물건을 순간적으로 내부로 빨
아 들인다.

이 판사는 의료인이라면 MRI 촬영실 내에 금속성 물건을 둬서는 안 된다는 것을 상식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. 
촬영실 출입문에도 관련한 그림 및 문구가 잘 보이게 붙어 있었다.

A·B씨가 금속제 이동용 산소 용기가 MRI기기에 가깝게 위치하게 되면서 순간적으로 빨려 들어갈 수 있어 그런 일
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했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.

(이하 생략...)

♣ 해당 기사 전문 보기 ☞https://www.news1.kr/articles/?4679904


   

(03170)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5가길 28 광화문플래티넘 719호
Tel. 의료소비자연대 사무국 : 02-525-7250(대) | 의료사고상담센터 : 02-525-7233(서울) | 1600-4200(전국)
Fax. 02-525-7306 | 고유번호. 214-82-62144
QUICK
공지/행사안내
후원안내
회원가입
회원소식
오시는 길
TOP
Loading...